도서명 : [교육] 아슬아슬 여치가 걸어갑니다
지은이 : 이민희 지음
페이지 : 40쪽
크 기 : 225*225mm
발행일 : 2016년 12월 5일
ISBN : 979-11-5571-431-7 77810
가 격 : 12000원
서 점 :
목 차 :

<책 소개>

 

“자연은 자연답게, 아이는 아이답게 내버려 두세요!”
작은 여치가 전하는 커다란 메시지!

 

이 책은 작은 여치가 어려움을 이겨 내고 성장하는 모습을 재기발랄한 그림과 글로 담아 낸 그림책입니다. 이야기의 주인공 작은 여치는 너무 높고, 너무 좁고, 너무 미끄러운 유리 난간 위를 걸어갑니다. 이 모습을 본 소녀는 아슬아슬하게 유리 난간을 걷고 있는 작은 여치를 도와주기로 합니다. 그리고 커다란 모자를 벗어들고 여치에게 다가갑니다. 하지만 소녀의 커다란 모자 때문에 여치는 큰 위험에 빠집니다. 바둥바둥, 비틀비틀, 허둥지둥! 여치는 커다란 모자를 피해 필사적으로 도망을 칩니다. 소녀가 여치를 돕기 위해 한 행동은 오히려 여치에게는 생명의 위협이 되었지요. 작가는 작은 여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입장에서 자연을 판단하고 함부로 개입하는 것은 오히려 자연을 해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자 합니다. 독자들은 자연의 입장에서 바라볼 때, 비로소 자연을 건강하게 지킬 수 있다는 진실을 알게 됩니다.
또 한 가지, 작은 여치는 이제 막 성장을 하는 우리 아이의 모습이기도 합니다. 부모, 혹은 어른의 시선과 잣대로 아이를 가르치는 대신에, 아이의 눈높이에서 아이 스스로 어려움을 이기고 자랄 수 있도록 지켜봐 주어야 한다는 소중한 메시지가 담겨 있습니다.

 



내 용
:

<출판사 서평>

 

자연도, 우리 아이도 상대방의 입장에서 바라보고 지켜봐 주세요!

 “수많은 코끼리 집단이 물을 찾아 긴 여정을 떠납니다. 한 마리의 아기 코끼리가 무리에서 떨어져
길을 잃었습니다. 그리고 자기 무리의 흔적이라고 믿는 하나의 길을 따라 걸어갑니다.
  카메라는 아기 코끼리가 가는 길의 끝을 서서히 보여줍니다. 그곳은 가도 가도 끝이 없는 황량한
길뿐입니다.”
그대로 가다가는 아기 코끼리는 무리를 만나지도 못하고 결국은 죽게 될 것입니다.
아마도 이 다큐멘터리를 보는 사람들은 카메라맨이 아기 코끼리를 무리 쪽으로 갈 수 있게 도와주기를 바랄 것입니다. 하지만 카메라맨은 그렇게 하지 않고, 또 그래서도 안 됩니다.
아기 코끼리가 가엾다는 순간의 감정으로 자연에 함부로 개입한다면 그로 인해 다른 동물들에게 예상치 못한 피해를 입힐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책 속에 등장하는 소녀의 눈에 유리 난간 위를 걷는 작은 여치는 아슬아슬하고 위태롭기 짝이 없어 보입니다. 소녀는 여치를 위험에서 구해 주기 위해 커다란 모자를 들고 다가갑니다. 하지만, 여치에게 자기 몸보다 수백 배 큰 모자는 높고, 좁고, 미끄러운 유리 난간보다 훨씬 더 큰 두려움의 대상입니다. 작은 여치 이야기는 이처럼 내가 아닌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배려하고 행동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걸 알려 줍니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대방에게 도움을 줄 때에서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할 것은 상대방의 입장이라는 것을요.
부모가 아이를 키울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부모들은 어른의 입장에서 아이에서 많은 것들을 가르치려고 합니다. 그리고 그 모든 것을 ‘사랑과 관심’이라는 말로 아름답게 포장하지요. 하지만 이러한 것들은 대부분 아이의 요구나 바람은 무시된 채 ‘어른이니까 더 많이 안다’, 혹은 ‘어른 말대로만 하면 커서 훌륭한 사람이 된다’는 억지스러운 이유로 어른의 생각과 판단을 강요하곤 합니다. 그러다 보면 아이는 자기도 모르게 부모나 어른들이 정해준 모습대로 자신을 맞추며 살게 되고, 그 과정에서 정체성의 혼란과 큰 좌절을 겪게 됩니다. 결국 어른의 간섭이 아이에게는 부담을 주고, 아이의 건강한 성장을 가로막기도 하는 것이지요.
이 책을 펼치고 작은 여치의 아슬아슬한 발걸음을 따라 책장을 넘기다 보면 어른과 아이, 인간과 자연 모두에게 ‘내’가 아닌 ‘상대’의 입장에서 바라보고 생각하고 배려하는 태도가 중요하다는 사실을 자연스레 느끼게 됩니다.


아슬아슬 작은 여치의 모험과 커다란 성장 이야기!

작은 여치가 유리 난간 위를 아슬아슬 걸어갑니다. 여치에게 유리 난간을 걷는 일은 어려운 일투성이입니다. 하지만 여치는 열심히, 최선을 다해 높고, 좁고, 미끄러운 유리 난간 위를 걸어갑니다. 때로는 커다란 모자가 덮쳐 오고, 강한 바람까지 쌩~ 불어서 죽을 뻔한 고비도 있지만, 작은 여치는 결국 날개를 활짝 펴고 날아갑니다.
여러 가지 고난을 뚫고 힘차게 비상하는 작은 여치의 모습은 매일매일 자라는 우리 아이들을, 그리고 하루하루 묵묵히 최선을 다해 사는 사람들의 모습을 꼭 닮아 있습니다. 아이들은 성장하면서, 어른들은 살아가는 과정에서 수많은 어려움에 맞닥뜨리고 상처를 입기도 합니다. 하지만 어려움을 극복하고 이겨 내면서 우리는 한 뼘 성장합니다.
아이들은 책 속 작은 여치와 함께 흔들리고 기우뚱하면서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책을 읽고, 어른 독자들은 작은 여치가 내딛는 한 걸음 한 걸음을 응원하면서 책장을 넘기게 됩니다. 그리고 여치가 날개를 활짝 펴고 하늘을 날아오를 땐 모두 한마음으로 기뻐하게 될 것입니다.


강렬한 색감, 재기발랄한 그림이 선사하는 즐거운 그림책 여행!

‘여치’가 주인공이라고 해서 이 그림책을 다소 뻔한 혹은 그저 그런 자연 혹은 생태 그림책으로 생각한다면 큰 오산입니다. 독특한 캐릭터와 매혹적인 색감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이민희 작가는 이 작품에서도 작은 여치의 짧지만 강렬한 여행을 단순한 선과 화려한 색감으로 세련되게 표현해 냈습니다. 콜라주 기법을 사용하여 작은 여치가 커다란 그림책 안에서 제대로 주목받을 수 있도록 표현했습니다. 또 여치에게 위기 상황이 닥칠 때마다 노랑색, 연두색, 검붉은색, 진한 보라색 등을 단계적으로 사용하고, 바탕을 거칠게 색칠함으로써 상황의 심각함과 그에 따라 변하는 여치의 심리 상태를 고스란히 보여 줍니다. 독자들은 장황한 설명 없이 그림만으로도 작은 여치에게 쉽게 동화되어 책 속으로 아슬아슬한 여행을 떠나게 될 것입니다.


  표지 내용
 
[교육] 모두 모두 하품해요
상수리 아기 그림책 4권. 세계 최고 권위의 소비자 평가기관인 ‘오펜하임 토이 포트폴리오’가 선정한 ‘오펜하임 포트폴리오 골드씰’ 수상자인 ‘아니타 베이…
지은이 : 아니타 베이스테르보스 글그림|엄혜숙 역 , 가격 : 15800원
 
[교육] 똑똑해지는 숨바꼭질 100
숨바꼭질 놀이를 하면서 수 감각을 키우는 그림책! 유아 시기의 수 세기 교육은 매우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수 세기를 제대로 이해하고 학습한 아이들은 사칙연…
지은이 : 타이스 반더헤이덴 지음, 김경희 옮김, 가격 : 11,000원

 
[교육] 수백만 수천만 가치를 지닌…
어린이 STEAM 창의 융합 사고력 시리즈 1권. 다양한 지적 호기심을 재미있는 이야기와 귀여운 일러스트로 명쾌하게 해결해 주는 어린이를 위한 스팀(STEAM) 책이…
[교육] 모두 모두 하품해요
상수리 아기 그림책 4권. 세계 최고 권위의 소비자 평가기관인 ‘오펜하임 토이 포트폴리오’가 선정한 ‘오펜하임 포트폴리오 골드씰’ 수상자인 ‘아니타 베이…

 

 
[교육] 모두 모두 하품해요
상수리 아기 그림책 4권. 세계 최고 권위의 소비자 평가기관인 ‘오펜하임 토이 포트폴리오’가 선정한 ‘오펜하임 포트폴리오 골드씰’ 수상자인 ‘아니타 베이…
[교육] 아슬아슬 여치가 걸어갑니…
<출판사 서평> 자연도, 우리 아이도 상대방의 입장에서 바라보고 지켜봐 주세요! “수많은 코끼리 집단이 물을 찾아 긴 여정을 떠납니다. 한 마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