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명 : [비소설] 대한민국 군대를 말한다
지은이 : 김진형
페이지 : 268
크 기 : 140×210
발행일 : 2017년 11월 23일
ISBN : 979-11-5571-537-6 (03300)
가 격 : 15,000
서 점 :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목 차 :

프롤로그_ 강한 군대에는 변하지 않는 원칙이 있다

 

1부 군인은 누구인가

주제 01_ 가고 싶은 군대, 안 가고 싶은 군대

주제 02_ 군인이란

주제 03_ 명예의 상징, 병사

주제 04_ 군복

주제 05_ 태극기

 

2부 언어와 문화

주제 06_ 거수경례의 품격

주제 07_ 음식은 문화다

주제 08_ 변화

 

3부 단상문화와 소통

주제 09_ 작은 단(), 더 큰 가치

주제 10_ 소통

 

4부 장교, Commissioned Officers

주제 11_ 권한을 위임 받다 Commissioned

 

5부 리더십

주제 12_ 사랑받는 병사는 죽음을 잊고 싸운다

주제 13_ 핵심가치

 

 

6부 그들이 있었기에, 무명용사

주제 14_ 비목에 담긴 아픔

주제 15_ 무공훈장

 

7부 군 통수권자

주제 16_ 국군 총사령관, 군 통수권자의 의미

주제 17_ 군함 진수식의 감동

 

에필로그_ 강한 군대를 위한 비전



내 용
:

군대문화와 가치를

재발견하기 위한 17가지 질문!

김진형 해군제독의 혁신성장 군대론

지금까지 군대문화를 공개적으로 다룬 책은 없다. 군 생활을 담은 자서전이나 무용담, 리더십 등 단편적인 책이 있긴 하지만, 군대문화에 관한 17가지 중요한 질문을 던지며 해법을 제시하는 책은 아마 <대한민국 군대를 말한다>가 유일할 것이다.

이 책에서 저자는 모름지기 군인은 명예를 먹고 산다고 말한다. 임무가 무엇이든, 지위가 높건 낮건, 남들이 보지 않는 곳에서도 묵묵히 최선을 다하는 자세가 명예라는 것이다. 그래서 무명용사를 가장 명예로운 군인으로 추앙한다. 명예에 가치를 둠으로써 군대는 신뢰 받는 조직, 강한 군대가 된다.

저자는 군복을 성의(聖衣)이자 수의(壽衣)라고 정의 내린다. BC 3000년경부터 군복은 전쟁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그래서 군복은 누구나 또는 아무나 입을 수 있는 옷이 아니다. 정치인이나 고위관리들이 군부대를 방문하면서 군복상의를 걸칠 때는 군인들처럼 적과 싸우다 피 흘려 죽을 각오가 되어 있을 경우이다. 또한 청와대나 국회, 심지어는 국방부에 근무하는 현역들이 군복을 입지 않는 것을 문제의식을 갖고 저자는 바라본다. 선진국에서는 군인이 일반복을 입고 근무하지 않는다. 백악관의 군인들은 백악관 문장이 새겨진 마크를 달고 자랑스럽게 근무한다. 만찬행사, 의원들과의 업무토의, 청문회 등에 참석할 때도 항상 정복차림이다.

경례도 그렇다. 우리는 실내외를 막론하고 거수경례를 한다. 군예식령 9조에는 오락실 식당 화장실 극장 공공집회소 등에 있을 때 경례를 생략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으나, 14조에는 실내외 착탈모 시를 막론하고 거수경례를 하도록 명문화 하고 있다. 그렇다 보니 목욕탕에서 발가벗고 경례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한다. 미국의 경우 건물 안에서는 모자를 벗고, 밖에서는 무조건 써야 한다. 모자를 썼을 때만이 거수경례를 한다.

군가가 사라진 군대의 풍경도 꼬집는다. 군가는 단순히 노래가 아니고, 군인들의 의지와 혼을 노래하는 것이다. 군가는 군인정신과 전투의지를 높이는 중요한 원동력으로, 조직을 하나의 공동의식체로 묶어내는 커다란 무형전력이다. 군 골프장 또한 체력단련장이면서 긴급 상황 발생 시 부대로 즉시 복귀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그렇다면 맘 놓고 체력을 단련하는 장소가 되어야 하는데 안보상황이 조금만 이상해도 제일 먼저 체력장 출입을 금지시킨다면 근본취지에 맞지 않다고 강조한다.

행사장의 단상문화도 돌아보게 한다. 그야말로 많은 사람들이 단상에 앉는다. 그렇다 보니 임석상관에 대한 경례를 할 때 그의 뒷꼭지를 향해 경례하는 광경이 벌어진다. 임석상관에 대한 배려가 지나친 탓이다. 선진국에서는 당사자만이 단상에 올라가기 때문에 의자 몇 개가 고작이다.

 

세계의 강한 군대에는 불변의 원칙이 있다.

저자는 특히 장교의 의미를 되새긴다. 장교를 Commissioned Officer라 하는데, Commissioned는 국가수반으로부터 군대에 대한 권한과 책임을 위임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래서 미국에서는 대통령이 임관사령장에 일일이 사인한다. 부대를 지휘하는 모든 지휘관은 CEO, 즉 최고경영자이다. 오너(owner)가 아니다. 소위 군대 내의 갑질 문화는 일부 지휘관들의 오너의식에서 나온 것이다.

무엇보다 군대의 핵심가치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그만큼 군대의 구성원, 즉 군인들이 공유하는 가치와 철학은 중요하다. 회사 조직처럼 군대가 고유의 조직 문화와 핵심 가치를 가질 때, 이를 정신적 바탕으로 해서 강한 군대로 변모하게 된다. 핵심 가치는 군 생활의 윤리적 사고와 행동의 기준이 되어주기 때문이다.

저자는 광화문에 일 년 내내 꺼지지 않는 불꽃 기념관을 세울 것도 제안한다. 미국 알링턴 국립묘지의 심장부에 있는 무명용사비와 묘역을 36524시간 근위병들이 지키듯이, 프랑스 파리의 개선문 밑에 안치된 무명용사 추모의 불꽃이 연중 꺼지지 않듯이, 그렇게 우리 조국을 지켜낸 호국영령들을 기려야 한다는 것이다. 국가안보는 군인만이 아닌 국민들의 신뢰를 받을 때 더욱 튼튼해지기에, 정부가 핵심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방개혁도 군대문화 변화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저자는 제안한다.


  표지 내용
 
[비소설] 전라도 천년
전라도, 멋과 흥과 질곡의 역사 1000년의 기록을 담다!2018년은 전라도가 생긴 지 1,000년이 되는 해이다. 『전라도 천년』은 전라도 탄생 1,000년을 맞이해, 전…
지은이 : 글 김화성· 사진 안봉주 , 가격 : 17,000
 
[비소설] 출퇴근 15분 철학
교양 있는 지식인이 되기 위해 인문교양이 필요한 시대 일상생활하듯 철학한다!최근 독서 트렌드에 따르면, 인문학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되었다. 인문학을 탐…
지은이 : 오가와 히토시, 가격 : 13,000

 
[비소설] 그리움의 무게만큼 가벼워…
“사랑 속에 있었지만 사랑을 알지 못했고 인연이 사랑임을 알지 못했다. 알고 보니 모든 것이 일상이었고, 무욕도 일상이었다.”김무균 시인의 맑은 감성이 일…
[비소설] 역사의 역습
카오스 이론으로 살펴본 세계문명사!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자연과학과 인문학의 융합을 통한 구조주의적 사고관은 세계사를 이해하는 데 필연적이다. 『역…

 

 
[비소설] 풍수화 - 원형사관으로 본…
“해방 70년을 맞아 한․중․일 신삼국(新三國)의 민족적 원형을 분석, 우리의 나아갈 길을 제시한 문명사적 거대담론“ 세계사를 종․횡으…
[비소설] 청춘리포트
21세기 대한민국의 청춘이 마주한 현실세계의 적나라한 잿빛 민낯! 2016년, 대한민국 청춘들의 하루는 괴로움으로 시작해 괴로움으로 끝난다. 슬…